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게시물
판문점을 갔다오다! 2012.05.25
작성일
2012/05/29
작성자
장두영
조회
1429
2012년 05월 25일 금요일
오전 07시 30분 쯤에 버스를 타고 판문점을 향해 출발하였다.
한참을 가다가 기무사령부에서 보여준 안보영상 2편을 보게 되었다.
원래는 현 군인인 사람들의 안보인식을 바꾸고 더 고취시키기위해 만들어진거라서 조금은 이해 못하는 부분도 있었지만 그래도 영상의 거의 대부분을 다 알아들을 수 있었다.
그 영상들을 보면서 나의 안보인식이 어느 정도인지 다시 생각하면서 또 다시 잠 속에 빠졌다.
한참을 자고 일어나니 어느덧 천하제일 1사단 수색대대에 도착하였다.
주변에 보이는 건 산 밖에 없고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분위기가 달라졌다.
수색대대에 도착하여 군대식 점심을 먹고 다시 버스에 타 한참을 달려 두번째로 도착한 것은 제 3 땅굴.
제 3 땅굴은 북한이 대한민국을 기습적으로 공격하기위해 파놓은 곳이였다.
제 3 땅굴에 대해 군인께서 설명해주셨고 우리과 선배님과 친구들, 교수님들이 전부 집중해서 들었다.
설명이 끝나고 땅굴을 내려가기위해 안전모를 쓰고 설레는 마음으로 내려갔다. 내려가면 내려갈수록 온도는 낮아졌다. 동굴 내부는 성인 2~3명이 지나갈 정도의 넓이와 성인 남자가 허리를 구부려야 통과할 수 있는 높이였다. 땅굴을 지나가면서 노란색으로 칠해진 부분을 보게되었는데 아마 그 것이 북한에서 우리나라를 속일려고 한 것일꺼라 생각했다.
제 3 땅굴의 체험을 끝내고 올라오니 다시 뜨거운 열기가 온 몸을 덮었다.
버스를 타고 다시 달려 3번째로 도착한 곳은 전망대.
전망대에 도착하여 우리과 선배님과 친구들, 교수님 그리고 기무상사님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안으로 들어갔다.
전망대에서 보이는 것을 한 군인께서 브리핑해주셨고 우리는 그것을 듣고 망원경이 설치된 곳으로 가서 관측했다. 그 때 개성공단에서 생산되어 우리나라로 옮겨지는 행렬을 보게 되었고 거기 계신 분이 '좋은 구경하고 가네'라고 말하셨다.
전망대를 거쳐 다음으로 간 곳은 도라산역.
도라산역은 원래 계획에는 없었으나 시간이 많이 남아서 방문했다고 하셨다.
도라산역은 서울과 평양을 이어 시베리아, 몽골쪽까지 다 연결되어 있어 통일을 하게되면 도라산역에서 기차를 타고 여러나라를 한번에 갈 수 있다고 했다.
도라산역에서 기차를 보고 다시 버스를 타서 도착한 곳은 바로 판!문!점!이였다.
영화'공동경비구역JSA'와 종영된 드라마 '더킹 투하트'에서 나오던 그곳이 바로 판문점이다.
우리는 그곳에 들어가기위해 민증검사, 주의사항을 듣고 버스를 타고 그곳을 향해 출발했다.
버스 안에서 그곳에서 근무하시는 군인의 판문점에 관한 설명을 들으면서 점점 깊숙이 들어가게 되었다.
유일하게 북한과 대한민국을 이어주는 도로. 1번 국도를 타고 안으로 들어가다 보니 대성동 자유의 마을이란 곳을 지나가게 되었다. 그리고 보게된 우리나라의 태극기.......
엄청 큰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이는 모습이 마치 컴퓨터 그래픽같았다.
하지만 그에 반해 북한의 기정동 선전 마을에 있는 인공기는 바람이 불어도 펄럭이지 않고 그냥 축 쳐져있었다.
드디어 도착한 판문점을 들어서기전에 다시금 주의사항을 듣고 삼엄한 경계속으로 가게 되었다.
드라마에서만 보던 곳을 내 눈 앞에서 직접보게되니 엄청 좋았다. 하지만 건너편에 보이는 하얀색 북한의 건물 사이로 갈색 군복을 입은 북한 병사가 망원경을 가지고 우리를 바라보고 있었다.
엄청 신기하기도 하고 긴장감도 돌았다. 판문점에서 우리나라와 북한이 회담하는 장소로 들어가서 거기서 근무를 서고 있는 헌병과 사진도 찍고 그렇게 판문점을 나왔다.
판문점을 나와 다시 돌아가는 길에 우리가 보게된 한 비석.
그 비석은 바로 도끼 만행사건이 벌어진 장소라고 했다.
비석 밑에 둥그런 판이 있는데 그판이 거기에 있었던 나무의 둘레라고 했다.
그곳을 지나 다음 보게된 곳은 돌아올 수 없는 다리였다.
설명없이 봤다면 왜 돌아올 수 없는 다리인지 몰랐을 것이다. 이 다리의 이름의 유래는 바로 포로교환을 통해 지나갔던 곳이었기 때문에 자기 조국으로 다시 돌아간 사람들에 의해 붙혀진 이름이였다.

뜻깊은 판문점견학 및 여러 안보장소견학을 하고 나서 느낀점은 우리나라,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많은 군인의 희생과 노력을 알 수 있게되어 자랑스러웠고 또한 내가 그 길을 걸어가고 있다는 것이 뿌듯했다.
목록
이름 비밀번호 수정/삭제시 필요합니다.
게시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5 장기보장 병과 부사관 모집(1) 이호재 2019/05/13 57
34 2019년 해병대 문화축제(1) 신정연 2019/04/23 75
33 모의고사2 답안파일 홍동헌 2018/06/05 205
32 e-test 엑셀 모의고사2 파일 홍동헌 2018/03/19 455
31 17.11.20~21 전방견학 소감문 이승환 2017/11/22 378
30 안녕하십니까!? (1) 임수현 2012/08/19 1341
29 판문점을 다녀와서... 1239024 조순재 조순재 2012/05/30 1300
28 판문점 안보견학을 다녀와서 박수지 2012/05/30 1379
27 판문점을 다녀와서 최수지 2012/05/30 1284
현재글 판문점을 갔다오다! 2012.05.25 장두영 2012/05/29 1429
 
 페이지 [ 1 / 4 ], 게시물 [ 오늘 0 / 총 35 ]
쓰기
  • Copyright ⓒ2015 Cotholic Sangji College All right Reserved.
    경상북도 안동시 상지길45 가톨릭상지대학교 부사관과 Tel 054-851-3220    [개인정보처리방침]